직관후기

DREAMS COME TRUE.

  • title: 97-98 100주년 써드HUN11
  • 조회 수 727
  • 댓글 수 3
  • 추천 수 12
2023년 9월 10일 04시 44분

그렇게나 꿈에 그리던 사람

 

만난지 삼일정도 지났고

 

이쯤되면 꿈에서 깨어나 현실로 돌아올 법도 한데...

 

아직도 그날의 그 순간이 잊혀지지 않습니다.

 

 

 

juventus-09.jpg

 

유베팬질을 시작한게 1994년 가을 정도였습니다.

 

시작은 94년 월드컵에서 로베르토 바조를 보고 그때부터 아주리 축구와 유벤투스에 빠지기 시작했지만...

 

 

 

 

 

 

 

CFslTARWEAEgEpT.jpg

 

94년 가을 데뷔한 한 파릇파릇한 청년.

 

그 어린 청년의 플레이를 본 순간이 본편의 시작이었습니다.

 

이 빌어먹을 유벤투스에 모든 것을 갖다박기 시작했던 게.

 

그리고 그렇게 제 맘 속에 들어온 청년은...

 

 

 

 

 

 

97441334_2648183632060656_6115459785082011648_n.jpg

 

다들 아시다시피 20여년에 가까운 시간을 우리 유벤투스에 바치며

 

유벤투스의 GOAT, 역대최고의 레전드가 되었습니다.

 

정말, 이 사람 때문에 울고 울었던 순간들은 셀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함께했던 그리고 2023년의 어느 초가을날

 

 

IMG_20230907_031211_413.jpg.webp

 

IMG_20230907_031211_406.jpg.webp

 

 

마침내 그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정말...

 

하고싶은 말은 많았습니다.

 

준비했던 멘트도 많았습니다.

 

그런데...

 

눈앞에 마주한 순간, 아무 생각도 안 났습니다.

 

그냥 말문이 막혔습니다.

 

 

 

 

 

농담이 아니라 정말, 공항에서 처음 만났던 그 순간은,

 

다리에 힘이 풀려서 그 자리에 주저앉고 울었습니다.

 

졸지에 함께 계시던 분들께 참 부끄러운 꼴을 보였네요.

 

나이 먹을만치 먹고 뭐하는 신파극이었는지. 참.

 

 

 

VideoCapture_20230910-034541.jpg

 

VideoCapture_20230910-034547.jpg

 

그뿐만일까요.

 

어쩌다보니... 짤막하지만 그와 대담이라는 것조차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나의 질문에 그가 대답을 해주다니...

 

 

며칠 지난 지금조차도 그날, 그 순간의 기억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IMG_20230909_035311_132.jpg

 

 

뭔가 되게 쓰고싶은 말이 많았는데,

 

지금도 머리속에서 정리가 안 됩니다.

 

평소에는 뭔가 주절주절 쓰는 거 자신이 있었는데...

 

머리가 그냥 굳어버렸습니다. 행복감에요.

 

 

 

온 세상이 핑크빛으로 보이는 이 북받쳐오르는 감정이 조금은 정리가 되면

 

그날의 추억을 좀 더 디테일하게 정리해 보겠습니다.

 

 

 

GRAZIE MILLE, ALEX

 

 

Profile
title: 97-98 100주년 써드HUN11 Lv.39 / 46,983p

--

댓글 3 건
프로필 이미지
2023-09-10

델피에로는 사랑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23-09-10
추천
1

뜨거운 눈물은 부끄러운게 아닌 거 같습니다 ㅎ

프로필 이미지
2023-09-21

크... 저는 세리에 첫 입문기가... 알레때문인데 정말부럽습니다!!!! 

이동
겔러리 목록
출석체크
아이콘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