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3월 5일 11시 36분

Pogba_HD.webp.jpg

 

역사상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었던 프랑스 선수가 잘못된 결정을 연달아 내리고 도핑 위반으로 징계를 받았다.

 

로버트 드 니로 감독의 멋진 영화 '브롱스 이야기'에서 주인공 카로젤로는 "인생에서 가장 슬픈 것은 재능을 낭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폴 포그바가 바로 그 전형이다. 그는 한때 지구상에서 가장 비싼 선수였다. 그 역시 최고의 선수가 되어야 했다. 이탈리아의 상징인 잔루이지 부폰은 "유벤투스 선수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말했고, 그 유명한 호나우지뉴는 포그바가 발롱도르를 수상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래서'꿈의 극장'은 포그바에게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하지만 포그바는 이제 최고 수준의 선수로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부상과 징계 위반으로 경력을 망가뜨린 포그바는 더 이상 선수 생활을 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핑 검사 불합격으로 4년간의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포그바가 다시 정상궤도에 오르는 일은 없을 것이다.

 

포그바의 전성기는 끝났다

 

목요일 포그바의 출전 정지 소식에 대한 가장 큰 감정은 슬픔이다.

 

축구계에서 가장 재능 있는 선수 중 한 명이 다시는 최고의 리그에서 뛰지 못할 수도 있다. 설령 출전한다고 해도 유벤투스 시절이나 프랑스 대표 시절에 달성했던 수준에 근접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지는 못할 것이다.

 

하지만 토리노에는 지금 분명한 안도감이 감돌고 있다.

 

포그바의 약물 검사 불합격 소식이 전해지기 전부터 그의 전성기가 지났다는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재정난에 허덕이는 클럽의 어깨에 거액의 연봉이 오래전부터 무겁게 짓눌려 있었다.

 

끝의 시작

 

2022년 여름, 유벤투스가 맨유에서 포그바를 자유계약으로 영입하며 두 번째 도전에 나섰을 때, 포그바는 재도약의 기회라며 기뻐했다. 그러나 사실, 그것은 그의 맨유 시절의 끝을 알리는 시작에 불과했다.

 

포그바는 두 번째 재계약 기간 동안 계속 부상에 시달렸고, 2022년 월드컵에 프랑스 대표로 출전하기 위해 8월 초 무릎 수술을 받기로 했다. 하지만 그가 선택한 '보존적 치료'는 결국 필요한 수술과 회복에 필요한 시간을 지연시킬 뿐이었다.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은 공개적으로 포그바를 계속 지지했지만, 그의 좌절감은 분명했고 팬들도 거의 만족하지 않았다. 크리스마스까지 포그바는 아직 유벤투스에서 '두 번째 데뷔'를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크리스마스 기간 동안 스키장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하지 않을 수 없었다.

 

잘 말하면 부주의한 행동이었고, 현장의 분위기를 읽지 못한 행동이었다. 하지만 팬들의 눈에는 포그바의 커리어의 주요 주제 중 하나인 존중의 부족이 비춰졌다.

 

퍼거슨의 영향력 미치지 못하다

 

실제로 알렉스 퍼거슨 경은 2012년 포그바가 올드 트래포드를 떠날 당시 포그바의 행동에 격분한 바 있다.

 

물론 그 원인 중 하나는 퍼거슨이 경멸했던 악명 높은 슈퍼 에이전트인 미노 라이올라 때문이었다. 스코틀랜드인은 두 사람이 '물과 기름'과 같다고 인정했고, 서로에게 즉각적인 혐오감을 느꼈다고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별은 필연적이었는지도 모른다.

 

실패한 맨유 복귀

 

물론 젊은 선수가 더 큰 클럽, 더 좋은 클럽에서 뛰고 싶어하는 것은 나쁘지 않고, 10대 포그바가 퍼거슨의 지도를 1년 더 받았다면 특히 그의 기질적인 측면에서 얼마나 많은 이점이 있었을지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지만, 프랑스 선수가 저지른 가장 큰 실수는 맨유를 떠난 것이 아니라 맨유로 돌아간 것이다.

 

포그바의 눈에는 올바른 이적이었을지 모르지만, 시기가 매우 좋지 않았다. 우선 당시 유벤투스는 여전히 상승세를 타고 있었다. 포그바 없이도 2017년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지만, 전성기의 포그바가 있었다면 어떤 성적을 거둘 수 있었을까?

 

둘째, 포그바는 퍼거슨이 이끄는 맨유가 아닌 조세 무리뉴가 이끄는 맨유에 복귀하게 되었고, 솔직한 포르투갈인은 첫 시즌에는 포그바를 공개적으로 지지했지만 2018년에 접어들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되어 결국 같은 해 12월에 무리뉴 감독이 경질되는 데 일조했다.

 

무리뉴의 후임으로 권위주의적이지 않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체제에서 한동안 포그바는 뒤늦게나마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노르웨이 사령관은 "폴에 대한 적대감이 있지만, 그는 최고 수준의 선수다. 그는 훌륭한 프로페셔널이며, 지금까지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금쪽같은 심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그바와 그의 에이전트는 이적과 올드 트래포드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이야기로 맨유를 계속 경멸했다.

 

가장 큰 낭비

 

물론 맨유의 가장 큰 후회는 2019년 여름에 역대 최고 이적료로 영입한 선수를 현금화하지 않은 일일 것이다.

 

포그바는 소셜 미디어에서는 슈퍼스타로 남았을지 모르지만, 경기장에서의 포그바는 실패한 선수였다. 그가 건강했을 때조차도, 결코 길지 않았지만, 그는 과거의 포그바의 클론이었고, 로이 킨이나 패트릭 비에라와 같은 프리미어리그의 전설적인 미드필더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호나우지뉴는 포그바가 어디서든 뛸 수 있을 만큼 재능이 있다고 주장했고, 이는 클럽과 대표팀의 대조적인 운이 증명했다. 유벤투스에서 그랬던 것처럼 포그바는 프랑스 대표팀에서도 엔골로 칸테와 같은 훌륭한 선수들과 함께 중앙 미드필더 왼쪽이라는 고정된 포지션에서 뛰었다. 하지만 올드 트래포드에서는 그와 같은 지원을 받지 못했고, 주변 선수들에게 영감을 불어넣을 수 없었다. 그가 리더가 아니라는 것은 분명했다.

 

퍼거슨 퇴임 후 올드 트래포드가 항상 혼란스러웠기 때문에 포그바가 다른 선수들보다 더 큰 고통을 겪었다는 시각도 있지만, 포그바는 맨유의 문제를 상징하는 선수였다. 그는 맨유의 가장 큰 돈 낭비였고, 스타일만 있고 실속이 없는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였다.

 

그 결과 서포터들은 그를 경멸하기 시작했다. 맨유 팬들은 포그바가 결국 팀을 떠나기 훨씬 전부터 그에게 "꺼져라"라고 외쳤다.

 

"내가 약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맨유와의 계약이 만료됐을 때, 유럽의 엘리트들은 아무도 포그바에게 접근하지 않았다. 자유 이적이라 해도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제 그것이 증명됐다.

 

2022년 12월 현재, 그의 끊임없는 부상 문제를 이유로 유벤투스가 계약 재협상에 나설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다. 그리고 유로파리그 프라이부르크와의 경기에서 알레그리 감독에게 미팅에 늦었다는 이유로 멤버에서 제외됐다. 그 단계에서 동정심은 절망으로 바뀌었다. 포그바는 더 이상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프로 축구의 요구에 적합하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포그바는 지난 9월 "비평가들이 나를 나쁘게 말할지 모르지만, 나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축구는 매우 아름답지만 잔인하다. 사람들은 당신을 잊을 수 있다. 위대한 일을 해도 다음 날이면 아무 것도 아닌 사람이 된다"고 털어놨다.

 

포그바가 '아무 것도 아닌 사람'이 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 인터뷰가 방송된 다음 날, 반도핑 검사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 발표됐기 때문이다.

 

그것만으로 포그바가 잊혀질 가능성은 없다. 왜냐하면 그는 이제 축구계에서 가장 슬픈 이야기 중 하나, 잘못된 인생 선택이 가져오는 영향에 대한 교훈으로 기억될 운명에 처해 있기 때문이다.

 

https://www.goal.com/jp/リスト/paul-pogba--the-ultimate-wasted-talent-man-utd-flop-should-ve-won-a-ballon-d-or-but-four-year-doping-ban-means-he-ll-be-remembered-as-one-of-the-game-s-saddest-stories/bltece6442c8a505aeb#cs45e440ffaab1f474

추천해주신 분들

Profile
title: 19-20 팔라스 콜라보아드레날린 Lv.61 / 189,810p

걱정말라구

 

댓글 4 건
프로필 이미지
2024-03-05

포그바의 맨유복귀는 비극이었다.. 공감가네요. 포그바 이적료로 산 이과인이 있었기에 성공햇던것도 맞긴한데

프로필 이미지
2024-03-05

이과인 사놓고 다시 호날두 사버린 유베도 참...

프로필 이미지
2024-03-06

포그바 떠나 보낼 때 아쉽지만 좋은 이별이라고 봤는데.. 씁쓸하네요

프로필 이미지
2024-03-05

에휴....

이동
겔러리 목록
출석체크
아이콘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