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16일 22시 11분

알베스 인터뷰가 참 어처구니없는데 은근 당사에서 자주 본 뉘양스의 말인게 흥미롭습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디발라가 4231에서는 어떤 부분이 희생당하나요? 조금 궁금합니다.

 

트랜스퍼마켓 기준이라 어시스트를 후하게 줘서 분당 공격포인트는 계산하지 않았습니다. 어쨌건 4231 이전에 20경기에서 6골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212.67분당 1골을 넣었고요. 4231 이후에 30경기 13골 5어시스트를 기록하여 161.07분당 1골을 기록하였습니다. 지난 시즌에는 134분당 1골을 기록했고요. 희생이라는 말은 자기 모습을 다 못 보여줄 때 쓰는 거 아닌가요? 4231 체제에서 오히려 디발라의 의존도가 너무 높아진 게 문제지 디발라가 희생당하는 전술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지난 시즌보다 경기당 골 수가 줄었는데 왜 이런 얘기를 하느냐?는 의문은 다음 문단을 보시면 풀릴 겁니다.

 

그리고 이과인과의 투톱 조합이 맞지 않는다는 얘기도 많았죠. 그래서 다른 선수들이 희생당한다/이과인때문에 디발라가 희생당한다는 이야기로까지 종종 이어지고요. 그러면 이번 시즌 스쿼드로 352/4312 포메이션을 돌릴 때 이과인보다 디발라와 궁합도 잘 맞고 골도 더 잘 넣을 퍼스트톱이 누가 있을까요? 요즘 축구 메타에서 직접 돌파 능력은 없는 3미드, 윙백의 지원만으로 자기 능력을 다 보여줄 투톱이 이 세상에 어디있을까요? 애초에 직접 돌파가 되는 중앙 미드필더가 훨씬 희귀한데 유베에는 있었을 뿐이죠. 그 것이 포그바였고 다른 팀에선 윙들이 하던 역할까지 맡았기에 352/4312가 돌아갔던 거라 봅니다. 포그바가 있고 없고가 지난시즌과 이번 시즌 352에서의 디발라의 차이지 퍼스트톱 문제가 아니라고 봅니다. 무엇보다 이과인보다 헤딩도 잘 따고 직접 드리블도 되고 골도 많이 넣는 공격수가 이 세상에 존재하지부터가 의문스럽고요.

 

마지막으로 디발라를 윙포워드로 보낸다? 지금 디발라 입장에선 그게 더 희생 아닌가요? 디발라가 윙포워드로 적응했으면 좋겠다는 말이 더 솔직한 거 같습니다. 

 

포그바가 나간 공백을 제대로 메우지도 못하고 판을 새로 짤 수준으로 보강하지도 않았던 프런트가 잘못이지 이과인/디발라 투톱의 문제는 절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콰드라도도 마찬가지고요. 플레이메이킹이 되는 윙어/윙주키치 롤을 할 미드필더 딱 2명만 사왔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코파는마트리 Lv.31 / 14,235p
댓글 29 건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디발라는 피니셔라고 생각해서요.. 이과인때문에 조금 쳐져있는 느낌이 없지않아있죠 온더볼에 엄청난 강점이있고 패스가 굉장히 뛰어난건아니라 3자리보다는 톱이 어울리는선수라고 생각해요 이과인이랑 공존을위해 내려와있는거구요.. 디발라 윙포워드는 더더욱 아니라고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4312의 1자리에서 뛰던 모습은 님 말이 맞다 생각해요. 하지만 4231의 중앙공미에서는 세컨톱으로 뛰던 모습과 엄청난 차이가 있는 지 모르겠어요. 득점 얘기가 많이 나와서 4231로 전환한 후 오히려 분당 득점이 늘었다는 통계를 꺼낸 거고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 지금도물론 잘하고있고 4312트레콸 자리보다는 훨씬 더 좋아보입니다 하지만 제생각은 종국에는 디발라위주로 가게된다면 디발라는 최전방에 있어야된다는 생각입니다 현재처럼 쳐져서 볼운반을 직접 하는모습이 아니고요 유벤투스에 이과인이 남아있는이상 디발라는 계속 이역할을 하게될수도있는데 또 모르겠습니다 이게 수준급 윙어들이 영입되어서 디발라에게 가해지는 부담이 덜어진다면 정말 말그대로 투톱으로써 모습을 보여줄수 있겠지요 올시즌만큼은 공격작업에서 디발라가 이과인의 조력자였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 댓글을 적고보니 마냥 이과인만을 위한 희생은 아니였군요 직접 볼을 달고올수없는 미드진 상황과 그외 공격작업에서의 모습을 포괄적으로 고려할떄..축알못이지만요.. 

디발라의 올시즌 역할은 보여준게 가장 최선이었네요.. 다음시즌에 볼운반이 사이드로 빠지고 이과인은 박스 깊숙히 디발라는 컷백 자리에 포진해서 크로스 받아 마구 쑤셔넣는 그림 상상해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축알못이라 팔레르모에서 어떻게 뛰었는지도 모르고 유베와서 지금보다 더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적도 딱히 없는것같아서

희생인지 모르것네요. 대부분 '다른식이면 더 잘할 것 같다'  라는 가정아닌가요.

메인득점원이 아니라는게 희생이라는거면 좀 웃긴것같구요.

전 그냥 지금보다 덜 내려와도 될 수 있게만 바꾸면 될것같은데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팔레르모에선 거의 원톱처럼 뛰었다는 얘기만 들었어요. 4231 중앙공미에서 평균평점이 6.75점까지 갔었는데 어떻게 해야 더 잘 써먹을 수 있을 지 모르겠네요. 지금 전방과 중원을 잇는 역할을 할 선수가 디발라 한 명밖에 없어서 계속 내려오는 거라 생각해서 플레이메이킹이 되는 윙어가 왔으면 좋겠어요. 그럼 내려올 일이 줄어들 거라고 생각해요.
프로필 이미지
title: 16-17 마르키시오Kei
2017-06-16
제가 느낌 희생은 코파는마트리님께서 말씀하신대로 디발라에게 너무 많은 부담이 가는 것이었네요.
팀의 에이스이자 공격의 첨병역할을 하다보니 디발라에게 머무 많은 짐을 맡겨버린것 같아서요.
단적으로 콰드라도 정말 좋아하는 선수지만 조커로 기용하면 좋겠다고 느끼는게, 오른쪽에서 디발라의 부담을 크게 덜어주지 못 한다고 느껴서거든요.
디발라에게 좀 짐을 덜어주고 득점과 관련된 찬스메이킹이라던가 득점에만 집중시켜주면 더 좋을 것 같네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그런 의미로 희생이라 말하셨다면 저도 동감합니다. 콰드라도가 전개에 도움을 크게 주지 못하는 건 있다 봐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디발라는 득점도 슈팅도 패스도 골고루 잘하긴 하지만
챔스에서 만날 강팀들을 상대할 때 치명적일 수 있는
뭔가가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돌파요.
디발라가 슈팅력이 있을 뿐이지 슈팅시도할 공간을
잘 만드는 위협적인 드리블을 가지진 않았죠.
그래서 본래 능력에 비해 팔레르모 때와 비교 골과 어시가
거의 차이가 없는 것이고요.
이것이 예전 테베즈와 디발라, 그리고 맨유시절
호날두와 루니의 차이를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돌파는 디발라도 충분히 괜찮은 편입니다. 지난번 바르사전이나 모나코전 에서도 몇번씩 위협적인 돌파가 나왔었죠. 그리고 전 디발라가 다른능력들에 비해 돌파할때의 폭발력이 아쉽긴 하지만 그 아쉬움을 상쇄해버릴수있는 왼발킥과 창의성,축구센스를 거지고 있어서 충분히 챔스에서 만날강팀들에게도 먹힐수있을거라고 생각해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공미에서 자신의 플레이스타일을 희생한 게 아니고 오히려 회생했죠. 희생이라기보단 공격진 자원들을 거의 풀로 돌리다 보니 공격수들 그 어느 누구도 쉬지 못하고 빠듯하게 시즌 보냈는데 이과인 다음으로 출전 횟수 많이 가져가면서 '공헌'했다고 보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굳이 희생이라고 한다면 미쳐 준비하지 못한 2선 자원의 부실로 인해, 일정을 빡빡하게 가져갈 수 밖에 없었던 스쿼드에 희생당했다고 봐야죠.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미처 준비하지 못한 2선 자원의 부실이라기엔 애초에 그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4231을 쓸 생각이 없지 않았나요?

3백 혹은 4312로 가는걸로 보여졌거든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4231 포메이션을 쓰게 될거라 미처 판단하지 못한 것에 따른 준비 부족이였죠. 말씀대로 비대칭형 352와 4312 두개를 주 포메이션으로 잡고 이적시장을 준비를 했으니까요. 문제는 컨셉 잡고 이적시장 뛰어들었지만 미들진 서브진과 주전 무게감은 해소 못하고 끝냈다는 겁니다. 그게 결국 4231 포메이션으로 이어지게 했고 공격진들의 과부하로 이어졌죠.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저는 이과인과 피아니치를 데려올 때 기존에 정해둔 전술에 잘 적응 하겠지 하는 생각을 바탕으로 영입한거라고 생각해요. 그 둘이 팀 스쿼드에 잘 녹아들기 위해 여러 전술을 테스트 해보다가 4231까지 왔다고 생각해요. 겨울이적시장에서 서브진의 질을 향상시키지 못한건 아쉽지만 4231까지 오는데에 있던 일에 대해 보드진만 탓하는 건 좀 아니지 않나 조심스레 생각해봐요, 만주키치,디발라는 그 전시즌에 2톱에서 잘 뛰었던 선수들이니까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7

네 그렇죠. 피아니치도 3미들에서 활약했던 선수이고 이과인은 주어진 환경이 어떻든 간에 시즌 득점왕이였죠. 둘다 우승 경쟁팀의 세력을 약화시킬 수 있는 영입이였고요. 충분히 잘 적응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을 가지고 영입을 했을 거에요. 그리고 가장 잘맞는 옷을 찾았고 그게 4231이였죠. 전 보드진을 탓하려는 게 아닙니다. 아마 3미들을 버리고 4231 포메이션으로 시즌을 운영하리라고는 팬 뿐만 아니라 보드진과 감독조차 예견하지 못한 일이였을 겁니다. 예측하지 못한 일들이 벌어졌는데 마구잡이로 탓할 이유는 없죠. 다만 만약을 대비한 자원들이 부족했던 게 아쉬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예를 들어 14-15 시즌의 경우 페페나 코망, 지오빈코같이 그래도 측면이나 2선에서 뛰어줄만한 선수들이 있었고 코파에서는 433도 운용한 적이 있을 정도로 괜찮은 스쿼드였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바인데 내보내는 게 맞는 자원이여서 내보내긴 했습니다만 또 이러한 선수들이 없는 게 또 전술 운용에 허전함을 주긴 하더군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제가 생각하는 희생은 메인 공격수의 의미보다는 공격 전개에서 보이는 의존도랄까요? 믈론 키 플레이어가 되는 선수에게 의존도가 높은건 어느 팀이나 비슷하겠지만 디발라를 볼때 가끔은 공격수인지 미드필더인지 라는 생각이 들때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희생한다고 생각하는게 큰 것 같아요. 그래서 같이 해 줄 선수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게 정말 큰 바람이구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공감입니다. 디발라를 윙으로 보내는게 더 희생이라고 생각하네요. 

 

디발라는 공미가 제격이죠.. 사실상 352 쉐도우 스트라이커나 4231 공미나 숫자놀음일 뿐이지 역할은 비슷하다고 봅니다.

 

단지 중원이나 윙에서 볼운반해줄 선수들이 부족하기때문에 디발라가 작년보다 내려오는 플레이가 많아서

 

많은 의견이 나오는거라 생각이드네요.

 

제대로된 윙 영입하면 디발라는 더욱더 파괴력있을거라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알베스 인터뷰는 짜증만 나고요. 이와 상관없이 이에 비슷한 글을 쓴 적이 있는데요.

디발라가 원래 활동량+스테미나가 큰 자원이 아님에도 현재 미들에서 공격이 풀어나가지 못할 상황에는 본인에 수시로 내려와서 공을 받아서 연계 시키고 있습니다.

이게 계속 되다보니 폭발력이 죽게 되고요. 박스 형태로 공격이 진행될때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부분인데 레알전처럼 전체적인 템포가 빠른 경기엔 디발라가 못 살아나지 못하고 있죠.

전 이게 이과인과 조합이 안 맞다고 보는게 둘 중 한명이 달려야 되는데 그게 디발라라서 안맞다고 봅니다.

더 자세한건 제 전글에 다른 분들과 토의가 있으니까 한번 보시는것도 괜찮으실거 같네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미들진의 클래스를 높이면 디발라가 3선까지 내려오는 것을 좀 더 억제시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본적으로 우리팀이 전개를 빠르게 가져가는 팀이 아니라 이과인이나 디발라가 후방에서 공격작업 도와가면서 올라가는 플레이들이 많이 나오는데 이것도 4231 체계라면 윙어들의 도움이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공감합니다. 전 이걸 해결하는 방법이 전에 포그바 있을때처럼 미들에서 풀어주거나, 크랙형 윙어가 와서 대신 공격 작업을 해주거나, 그리즈만, 지루 같은 활동량이 많으면서 연계가 활발한 공격수가 디발라를 받쳐주거나로 보고 있습니다.
아마 첫번째 상황 이외에선 이과인이나 둘 중 한명이 때에 따라 빠지게 될 수 밖에 없어서요. 벨런스를 생각한다면 로테이션 가동해야될 거라고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7

전 굳이 둘 중 하나가 빠져야 하나 싶은 게 이과인도 연계가 안되는 선수가 아니라고 봐서요. 저 또한 밸런스에 문제가 생긴다면 바로 로테이션을 가져갈 수 있는 스쿼드를 완성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지금 스쿼드에서 살을 붙이면서 가야한다는 입장입니다. 이과인, 디발라 합쳐서 무려 130m이나 썼는데 한명이 나오면 다른 한명이 나올 수 없는 건 조금 아쉬운 일이죠. 이과인이나 디발라를 대체할 서브자원의 질도 중요하겠구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전반기보단 지난 시즌을 비교하는게 맞겠죠. 정비가 안 되어있던 때이기도 하고, 이과인 유무의 차이도 이쪽이 확실하니까요.

 

많은 분들이 아쉬워하시는 건 디발라가 빌드업과 전방 플레이 모두 능한 선수인 건 맞지만 기동력이 그렇게 뛰어난 선수는 아니다보니 한 가지를 포기하게 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는데, 둘 중에서 골잡이로써의 재능이 더 출중하다고 판단하기에 아쉬워 하시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둘 다 헤집고 다니는 타입은 아니다보니 전방에 공간이 잘 안 나기도 하구요.

 

팔레르모 시절 바스케스처럼 2선에서 제공권과 빌드업을 도와줄 선수나, 전성기 카바니처럼 전방을 헤집어줄 선수를 매칭시킨다면 디발라가 공격적으로 좀 더 자유롭게 플레이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단, 그만큼 디발라도 챔스 레벨에서의 득점력을 끌어올려줘야겠죠.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제가 본문에 밝혔듯 이과인이 주전이 된 게 아니라 포그바가 없는 게 디메리트라고 봅니다. 그래서 지난 시즌과는 비교하지 않은 거에요. 제가 바스케스와 디발라의 합을 보지 못 한 것도
있지만 바스케스가 나오지 않더라도 당장 지난시즌 포그바가 전방에서 디발라와 원투로 주고받는 모습들이 참 많았죠. 포그바 없이는 352에서 만주키치가 아니라 카바니가 디발라와 투톱을 했어도 더 나쁜 결과가 나왔을 거라고 봐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4231로 알베스와 콰드라도가 포그바의 빌드업 분담을 해준 후에도 지난 시즌보다 득점력이 부족한게 사실이니까요. 중미가 보강이 된다 한들 지금 위치에서 빌드업에서 자유롭기는 힘들 거라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애초에 저 둘이 포그바의 공헌도만큼 다 해줬는 지도 의문이지만 적어도 디발라의 득점이 지난 시즌보다 줄은 게 이과인 때문은 아니라 보거든요. 거꾸로 포그바가 있었다면 이과인-디발라의 궁합에 문제 제기가 나오지 않았을 거라고 봐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포그바 없이 만주키치-디발라 투톱인 352가 어떨 거 같냐 얘기한 것도 이과인보다 박스에서 버티는 힘이 좋고 제공권이 되는 퍼스트 톱이어서고요. 그렇다 해도 측면에서 전진할 선수가 없어서 디발라는 내려와야 합니다. 퍼스트 톱이 이과인이어서가 아니라 연결고리가 없어서 디발라가 내려와야 했던 게 이번 시즌이라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만주키치와의 조합에 비해 공격 찬스가 이과인 쪽으로 많이 쏠렸던게 사실이니까요. 이과인이 누구를 서포트해주거나 공간을 만들어주는 타입은 아니죠. 바르샤전처럼 작정하고 내리지 않는 이상.

 

빌드업은 포그바 만큼은 아니지만 메짤라 한 자리를 희생한 만큼은 충분히 해줬다고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Redo님 의견에 동의합니다.

첫시즌 오자마자 커리어 하이 찍은 선수가 포변하는게 좀 아쉬웠기도 하고 말씀해주신대로 다른 능력도 능하지만 마무리 능력이 디발라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해서 더 위에서 활동했으면 했네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이번시즌은 사실상 3미들이 붕괴된 상태라 지난시즌 352와 비교하자면 공격수로써 스탯이 감소한게 희생이라고 할 수 있겠죠. 팀에 기여도는 2톱이나 공미나 비슷하다고 보지만 공격수는 이왕이면 골넣고 싶으니까요.
프로필 이미지
2017-06-16

디발라가 희생 당한다는 건, 빌드업의 일정부분을 책임지는 부분에서 비롯되는 말 같습니다. 그로인해 공격에 몰두하지 못하는 것도 사실이고요.

 

전 시즌보다 박스 안에서의 슈팅이나 득점 모두 줄고, 이번 시즌은 패널티 킥의 득점 비율이 꽤 되는 걸로 알고있습니다.

 

빌드업을 확실히 잡아줄 미드필더나 흔들어줄 2선을 영입한다면 효과를 보겠지만

 

오른발 때문에 슛 각 등을 포함해 플레이에 제한이 있는 디발라가 충분한 득점력을 발휘할지 혹은 기동력의 문제가 있는 디발라가 사이드에서 살아남을수 있을지 의문이라 지금의 포지션보다 나을 것이라는 확신은 없습니다.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번주 UCL & UEL & 세랴 중계 [5] title: 15-16 앤섬자켓 골드TheMarch.. 2017.09.25 167
공지 7라운드 경기시간 - 세리에A 2017/18 [4] title: 15-16 마르키시오아드레날린 2017.09.25 133
공지 2017/2018 유벤투스 시즌 일정 [16] title: 15-16 써드자일리바 2017.07.27 4959
화제글 마로타 혜안 인정합니다 [29] title: 17-18 디발라아케★ 2017.09.24 1102
화제글 피아차는 언제쯤 복귀할까요? [28] 나카99 2017.09.24 841
화제글 오늘 밀란안풀리네요 [26] 나카99 2017.09.24 764
화제글 세리에 A 현재 순위 [24] title: 17-18 트랙슈트 블루백산수 2017.09.25 842
화제글 부폰 앞구르기 보신 분 계신가요? [23] 둥바 2017.09.24 889
77199 은존지는 윙주키치롤을 하러 오는걸까요? [12] 코파는마트.. 2017.06.16 505
77198 공격수들이 희생 당한다고 하는데 [2] title: 17-18 디발라디발라물셔.. 2017.06.16 199
77197 돈나룸마 원하지 않는 이유 [1] gmntc 2017.06.16 200
» 디발라의 희생? 이과인과 맞지 않는 조합... [29] 코파는마트.. 2017.06.16 763
77195 돈나룸마 상황보니 구단주가 안팔고 썩힌다... [7] 트레쉬토크 2017.06.16 488
77194 초록창 댓글드립 웃기네영ㅋㅋ [4] FORZAC.. 2017.06.16 559
77193 경찰 “숨진 전북 스카우트, 최강희 감독과... [2] title: 12-13 어웨이우주법사 2017.06.16 410
77192 [디마르지오] 첼시, 산드로 획득 재시도? [13] [R.BAGG.. 2017.06.16 1076
77191 저 인터뷰 쉴드가 왜나오는지 이해가안되네... [43] 유베의심장.. 2017.06.16 820
77190 알베스 인터뷰.. [19] title: 16-17 어웨이 유니폼라비나비 2017.06.16 794
77189 [라 레푸블리카] 유벤투스 - 더글라스 코... [7] title: 11-12  어웨이Gunbi 2017.06.16 898
77188 알베스가 정 떨어지는 인터뷰했네요 [29] title: 17-18 트랙슈트Matri 2017.06.16 1377
77187 20년후 보누치 후계자 낙점이네요. [3] file title: 15-16 골키퍼Buffon★ 2017.06.16 997
77186 세대교체 [8] Biancon.. 2017.06.16 376
77185 인스타 유벤투스 팬 계정에서 [8] title: 16-17 어웨이 유니폼라비나비 2017.06.16 784
77184 와 호날두 레알 떠나는일이 일어나나요?? ... [39] title: 12-13 어웨이우주법사 2017.06.16 1113
77183 메렛 데려올꺼면 하루빨리... 경쟁자가 늘어... [4] 트레쉬토크 2017.06.16 521
77182 나믿마믿 [1] title: 16-17 부폰네디짜응 2017.06.16 268
77181 아우데로 포텐은 어느정도로 보시나요 ? [8] 비앙코네리 2017.06.16 563
77180 돈나룸마 유베올거라 생각합니다 [16] 부폰느 2017.06.16 983
공동구매 FC유베 모집안내 마켓 아이콘샵 출석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