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월 7일 13시 30분

얼마나 큰 상실감일까요.

 

우리는 이 소식이 없기를 바라면서도 며칠 동안 뉴스를 보았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스크린을 바라보며 홍수 같은 감정에 밀려나가려고 합니다.

 

지안루카. 언제나 우리는 당신과 함께했습니다. 1992년에 당신이 와서 첫눈에 반해버린 이후. 당신은 유럽의 정점에 서있는 유베의 첫 조각 중 하나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당신의 모든 것을 사랑했습니다. 그 미소, 스타와 리더로서의 존재감, 피치 위에서도 드레싱 룸에서도, 그 품격. 흰색과 검은색 줄무늬의 셔츠를 입은 마지막 날까지, 그것은 변하지 않았다.

 

가장 인상적인 순간의 하나는, 1994년의 피오렌티나전에서 동점을 따라잡고, 환희가 폭발하는 스타디움에서 센터 서클에 공을 가지고 돌아가며 “자, 이기러 가는거야”라고 말한 용감한 모습이었습니다. 그 결과가 어떻게 된지는 여러분 아시는 대로입니다.

 

f1oonhgcilmzlmysw0lg.webp

 

 

함께 그린 이야기가 끝을 맞이한 후에도, 우리는 웃고 있는 당신이 새로운 이탈리아식 축구를 영국에 가져오는 모습을 쫓고 있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당신이 진정한 선구자임을 알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기이하게도 당신의 무대였던 그 런던에서 우리는 함께 유럽선수권의 트로피를 들어올렸습니다.

 

지난 몇 주간의 불안을 포함하여 당신과 함께 고통을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슬픔의 눈물을 흘리게 되었습니다.

 

지안루카 비알리가 없는 현실과 어떻게 마주해야 하는지 우리는 아직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은 아직 위로가 되지 않더라도,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당신의 기억은 우리의 마음 속에 계속 살아갑니다.

 

n1tne6qzkfdonlbpdb85.webp

 

https://www.juventus.com/jp/news/articles/%E3%81%95%E3%82%88%E3%81%86%E3%81%AA%E3%82%89-%E3%82%B7%E3%83%A3%E3%83%B3%E3%83%AB%E3%82%AB

Profile
title: 95-96 어웨이 빅이어 델피에로아드레날린 Lv.60 / 157,922p

걱정말라구

 

youtube.com/@adrenalin_

겔러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