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베당사 천막 season3

모라타는 유벤투스에서 가장 많은 비난을 받는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러나 팀은 선수를 어려움에 빠뜨릴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다 하고 있다.

 

 

 또 다른 패배 이후, 유베의 공격수들은 비난을 받았다. 유베는 지난 7번의 리그 경기에서 오픈 플레이에서 5골을 넣었다. 이는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는 유베의 공격 단계를 여실히 보여준다. 그러나 유베가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기 위해 고군분투한다는 점을 먼저 명시해야 할 것이다.

 

 Stats Bomb 자료가 말해주듯이 유베는 베로나, 엠폴리, 우디네세, 피오렌티나에 이어 리그에서 90분 당 xG에서 12번째에 해당한다. 이들은 단지 골이 부족한 것이 아니라 (상대를) 위험에 빠뜨릴 아이디어가 부족하다. 유베는 공을 회수할 때 커버해야 하는 미터가 너무 많을 정도로 무게 중심이 낮은 경우가 너무 많다. 볼 관리에 있어 팀은 거의 항상 형편없이 배치되어 있는데 그 순간 넓은 공간으로 인해서 공을 가지고 있는 선수에 대한 지원이 거의 없다. 

 

 AC밀란 전 이후 리그에서 골을 넣지 못하고 있는 모라타는 주요 피고인 중 한 명이다. 그러나 그가 유베 공격 문제의 주요 원인으로는 간주될 수 없다. 이 글을 쓰는 내가 모라타의 열렬한 팬이라서가 아니다. 전 첼시 선수는 시즌 내내 많은 부정적인 순간들을 자주 맞딱뜨리는 매우 불연속적인 선수라는건 부정할 수 없다. 그는 최고 수준의 팀에 머무를 수는 있으나 선발로 출전하기엔 기량이 모자라다. 그러나 지금 받는 그에 대한 비판은 너무 단순하고 맥락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것 같다. 오늘날 유베에서 센터 포워드로 뛰는 것은 쉽지 않다. (이 팀은)창의력이 매우 부족하고 무게 중심이 매우 낮은 팀이다. 유베는 자신의 지점에서부터 매우 어려운 작업을 요한다. 상대편 셔츠로 둘러싸인 피치의 매우 낮은 위치에서 상대 골문을 등지고 공을 받게 된다. 이것이 모든 경기에서 볼 수 있듯 이들의 게임 상수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모라타가 그런 플레이에 특화된 선수도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제코와 같은 "볼 클리너"가 아니라 전혀 다른 특성을 지닌 선수다.

 

 데이터가 이를 아주 잘 반영하고 있다. 모라타는(무엇보다 지난 시즌) 90분당 xG 0.46 이하를 기록한 적이 없었다. 그러나 올해는 0xG .020을 기록하고 있다. 그의 득점력이 좋지 못하다는 것은 적어도 이번 시즌에 한해선 옳지 못한 비난이다. 먼저 상대 위험 지역에 그를 배치한 이후에나 가능한 비판일 것이다.

 

 대표적으로 아탈란타 전에 알레그리는 아탈란타의 압박을 피하기 위해 그에게 피치 아래로 내려오도록 요구했다. 목표는 아탈란타 수비수를 유인해 그 공간을 맥케니로 하여금 공략하게 하는 것이었다. 

 

 

- 위 슬라이드에서 우리는 모라타가 90분 내내 반복한 플레이를 대표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매우 낮은 무게 중심과 고립된 상태에서 90분을 보내며 정상적인 플레이를 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전 아틀레티코 선수는 위대한 데미랄을 상대로 확실히 여러 본 공을 잃어버렸다(터키 선수는 5번의 가로채기와 5번의 태클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이런 비판이 정당해지기 위해선 그가 이번 경기에서 보여준 긍정적인 점도 언급해야 할 것이다. 그는 종종 일찍 내려와 동료들을 위해 좋은 공간을 창출해냈다. 전반전 키에사의 장면이 대표적인 장면이다. 

 

- 이 두 슬라이드 모두 모라타가 아래로 내려와 상대 수비수들을 본인 지역까지 끌어들였기에 맥케니와 키에사가 침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는 데 도움을 주었다.

 

 모라타는 아마도 최고의 선수도 아닐뿐더러 유베의 선발로도 힘들 것이다. 그러나 그를 욕하기 전에 오늘날 팀의 스트라이커가 공격적으로 결과물을 만드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이해하는 것이 먼저일 것이다. 유베는 그들의 선수들을, 특히나 공격수들을 도울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 그를 포함한 많은 공격수들이 (키에사 포함) 지난 시즌에 비해 퇴보한 것은 우연이 아니다. 이 팀은 그들(공격수)의 자질을 짓밟기 위해 모든 것을 다 하고 있다.
 

요약

1. 모라타가 최고 클럽들에서 선발로 뛰기 힘든 기량의 선수인건 팩트, 기복도 존나 심한거 팩트

2. 그러나 그 이전에 유베는 공격수들이 뛰기 힘든 상황이란 상황은 모두 만들어주는 중

3. 팀의 라인은 더 뒤에 처박혀있고 거의 하프라인에서 시작되는 역습이 아니면 공격 기회를 창출해내지 못함

 

출처: https://www.fmkorea.com/4123780218

작성자: 시뇨라

 

 

어메이징 알레그리 ㅋㅋ

추천해주신 분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힙합전사흥궈(t4763361) 7일 정지 운영진 2021.12.27 585
공지 뉴스, 스페셜, 멀티 게시판이 축구 게시판에 통합됩니다 title: 95-96 어웨이 빅이어 델피에로아드레날린 2021.12.18 6388
공지 축구 게시판 새로 생성 [3] title: 95-96 어웨이 빅이어 델피에로아드레날린 2021.10.02 1224
공지 현재 PC버전 글쓰기에 문제가 있어 모바일 게시로 알립니다. [5] 운영진 2021.09.20 1575
공지 [필독] 당사 운영수칙 관련입니다. 운영진 2021.09.05 6865
공지 2021/22 시즌 일정(~23R) [5] title: 2006 이탈리아 골키퍼자일리바 2021.07.18 11990
공지 유벤투스 공식 팬클럽에 가입하세요 [11] title: 20-21 써드아케 2020.11.02 9573
공지 파울로 디발라 [19]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1396
공지 쿨루셉 보다가 [11] title: 19-20 홈 키엘리니BBBC라인 2022.01.17 533
공지 [알바네세] 마로타를 주의하라 [9] title: 97-98 100주년 써드HUN11 2022.01.17 1086
공지 사리 시절 때의 호날두와 디발라는 [7] title: 19-20 홈 키엘리니BBBC라인 2022.01.18 197
공지 안토닌 바락 [7]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448
14363 아르투르 멜루 - 데니스 자카리아 new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8 92
14362 사리 시절 때의 호날두와 디발라는 [7] new title: 19-20 홈 키엘리니BBBC라인 2022.01.18 210
14361 [오피셜] 프란시스코 헨토, 별세 [2] new title: 97-98 100주년 써드HUN11 2022.01.18 179
14360 소식 [5] new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8 375
14359 파울로 디발라 [6] new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8 353
14358 당사복구기념 소식 몇가지 [5] newfile title: 97-98 100주년 써드HUN11 2022.01.18 438
14357 니콜로 자니올로 [2] update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550
14356 쿨루셉 보다가 [11] update title: 19-20 홈 키엘리니BBBC라인 2022.01.17 539
14355 코로나로인한 연봉의 영향 [1] update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340
14354 아르투르 멜루 [5] update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460
14353 유벤투스 세후/세전 [6] updatefile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434
14352 더리흐트와 킨은 주중 삼프도리아와의 코파이탈리아 결장 [3]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296
14351 안토닌 바락 [7] update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450
14350 앙토니 마샬 [2]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422
14349 아르투르 멜루 - 토마스 파티 [2]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582
14348 마르코 다 그라카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398
14347 12월말쯤 유베와 디발라 에이전트가 다시한번 만났을때 뭔일이 생긴게 아닐가 싶어요 [1]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565
14346 브루노 기마랑이스 - 아르투르 멜루 [1]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478
14345 [가제타] 연봉순위 [7] file title: 97-98 100주년 써드HUN11 2022.01.17 638
14344 데얀 클루셉스키 [3]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2022.01.17 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