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aetorian
  • 조회 수 1489
  • 댓글 수 31
  • 추천 수 26
2019년 5월 18일 10시 44분

만약 모클럽(들)이었다면 계약해지 혹은 경질의 사유가 정말로 "호날두가 있는데 챔스를 못들어서"

커뮤니케이션 될 수도 있었을 겁니다. 그리고 실제로 유벤투스 사정을 잘 모르는 모클럽(들)의 팬들

혹은 악질적 안티들은 "챔스 못들었다고 내쫒네"라고 생각하고 있기도 하구요.

 

한편 다른 모클럽(들)이었다면 알레그리와 결별 자체를 못할 가능성이 더 높았을 겁니다.

리그 5연패, 그중에 코파이탈리아 4연패, 그중에 챔스 준우승 2회를 한 감독이 은퇴하는것도 아닌데 내보낸다?

저같은 팬들이야 떠들긴 쉽지만 결정하고 책임져야 하는 당사자들 입장에선 엄청 어려운 일이죠.

 

 

그런데 유벤투스 보드진은 이걸 해냅니다.

그것도 굉장히 이상에 가까운 방식으로요.

 

 

현재 커뮤니케이트되는 결별의 사유는 성적부진도, 보드진과의 불화도 아닌

"현 선수단 구성과 감독이 추구하는 바가 맞지 않아서" 입니다.

 

굉장히 깔끔하고도 양측 모두에게 데미지를 최소화하는 사유죠.

 

구단은 구단대로 선수를 보호합니다.

선수하나하나의 가치가 자산의 절대비중을 차지하는 축구경영에서

구단은 가치 높은 선수를 잃을 뻔할 리스크를 상당부분 회피합니다.

 

감독은 감독대로 자존심과 정체성을 지킵니다.

본인이 추구하는 바는 명확하고, 그에 걸맞게 전설적인 결과를 내 주었으나,

현 선수단으로는 본인이 추구하는 바를 더이상은 이룰수 없어 결별한다.

충분히 존중받을만한 사유가 됩니다.

 

 

다음 단계를 내다봐도 그렇습니다.

 

구단은 다음감독을 구하고 그를 정착시키는데 대한 부담이 경감됩니다.

팬들의 여론에 떠밀려 더 안좋은 모습으로 감독과 결별하게 된다면

다음 감독에게는 엄청난 부담이 되는데 이걸 어느정도는 회피해냈습니다.

물론 어려운 자리임은 분명하지만, 모클럽 감독자리처럼 "독이든 성배"로

묘사되는 상황은 피했습니다. 감독에 따라 저 선수단들 조합만 잘 한다면 

명장반열에 오를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할 수 있는 팀이 유벤투스라는건

시장에서 더 잘 알고 있을겁니다.

무엇보다 몇년정도가 흐른 뒤에는 알레그리를 다시 데려와도 이상할게 없는

좋은 그림으로 작별하게 되었습니다.

 

감독은 갈데가 많습니다. 쉬다와도 불러주는데는 널렸을 겁니다.

유럽 빅클럽들은 춘추전국 양상을 보이고 있고, 한정된 성과물 (챔스우승, 리그우승 등)

에 비해 빅클럽의 수가 많기 때문에 현직 감독들 중 누군가는 데미지를 입을 수 밖에 없습니다.

실력과 성과창출에 대한 검증은 끝났고 본인의 단점을 노출하긴 했지만

그보다 더 큰 장점은 누구나 알고있기 때문에 대안중에 골라가면 됩니다.

 

 

 

회담을 하네마네하면서 몇주간 지연시켰던 일련의 과정들은 단순한 시간끌기가 아닌

"팬들의 말을 마냥 들어서도 안되고, 그렇다고 듣지 않을수도 없는" 딜레마에서

양측에게 최선의 대안을 만들기 위한 고도의 전략이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돕니다.

 

잠시나마 아넬리가 판단력이 흐려진건가 의심했던 미천한 제 자신을 나무라며,

오늘도 유벤투스에게서 많은것을 배우고 갑니다.

 

 

지난번 댓글에도 썼지만 알감독님의 건승을 빌며,

챔스에선 만나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하세요.

Profile
Praetorian Lv.30 / 11,494p
댓글 31 건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군요. 배워갑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어려운 상황에서 서로 잘 된일인거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항상 느끼지만 필력이 참 좋으십니다ㅎㅎ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부..부끄럽네요 ㅎㅎ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공감합니다. 유베라서 가능한 처사였다고 봐요. 더 큰 이상이 있는 클럽이란걸 아는 사람은 알겁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오버좀 보태서 유베말곤 아무도 못할거 같다능. 놀라운 클럽입니다 정말.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붚!
1
12년도 이후부터 정없어도 일은잘하던 보드진들이죠
이번에 어떤 결정을 내려도 결과를 만들어 낼거라는 믿음은 있었는데 얼마전까지 보드진일처리까지 들먹거리던 당사 분위기는 정말이지 받아들이기 힘들더라구요 ㅎㅎ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저도 그래서 죄송했습니다 ㅜㅜ 반성합니다 ㅜㅜ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붚!
1
확실히 올시즌은 굉장히 실망적이었지만 못해서 나가는 이미지는 아닌 것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그림을 잘 그린거 같아요. 실행도 잘했구요 짝짝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정말 시원하고 명쾌하게 정리해주셨네요.
이번 결정도 정말 유벤투스라는 보드진과 감독이어서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막상 닥치니 마음 한켠은 서운하고 아프지만 더 나은 유벤투스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계속 팬질 해야겠네요ㅎㅎ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저도 막상 닥치니 묘한 감정이 드는건 인지상정인지라 어쩔수 없지만 앞으로 더 잘되기 위한 행보라고 믿어야죠. 뽀르자 유베!!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전체적으로 공감가네요
근데 독이든 성배는 맞는듯 챔스 못하면 바로 경질얘기 나올거고 리그는 기본으로 먹어야되는팀이라서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어려운 자리인건 분명하죠. 그만큼 도전해볼 가치도 있는 자리라고 생각합니다. 그에 걸맞는 야망있는 감독이 왔으면 좋겠어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붚!
1
타팀 팬들이 봤을때는 알레그리는 좋은 감독이고 결별이 좀 가혹하다고 느껴질수도 있겄네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끝까지 왜 이러실까요... 타팀팬이 보기에 알레그리가 좋은 감독으로 느껴질 수 있다는 말은 사실 알레그리는 좋은 감독이 아닌데 밖에서 보기엔 좋은 감독으로 보일 수 있다고 말씀하시는 건데요. 서로 잘 끝냈으면 그걸로 보내주면 되는 거지. 끝까지 이러시는 이유가 뭘까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그런뜻은 아니니까 괜히 발끈 하지 마세요. 최소한 의도를 물어보고서라도 따지든지 하시던가요. 본인이 그렇게 느꼈으면 맞다고 확신하고 들이대도 되는건가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저 댓글이 그럼 어떻게 해석되세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제가 쓴 글인데 어떻게 해석되냐고 물어보면 뭐라 답을 해야 할까요. 말이 아다르고 어다르다고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른건데 본인이 그렇게 느꼈다고 본인 생각을 다른 사람한테 강요를 하나요? 말투부터가 되게 시비조시네요. 정중하게 먼저 물어볼수도 있는거 아닌가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본인도 제 말투가 어떤지 느껴지시네요. 제가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고 하면 뭐라하실까요? 저도 쓰신 글이 어떤 의도로 말씀하신지 느껴져요. 굳이 여쭤보지 않아도요. 오해했다면 제가 사과드리면 되는 문제이지만, 저 워딩에 어떤 오해가 있을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본인이 먼저 제 글에 의도를 멋대로 판단하고 따지듯이 얘기하고 시작된거 아닌가요. 그렇게 느끼는거에서 끝나면 다행이지만 그걸 가지고 이래야한다 저래야 한다고 판단하는게 문젭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5년간 트로피 11개 들어올린 감독을 정리하는게 엔간한 팀에선 상상하기 어려운거니 가혹하게 느낄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얘기 나오던 시기에 비해 좀 늦게 이뤄졌다 싶은 감이 들 정도로 이얘기저얘기 다 나와서 체감이 좀 안 될 뿐이지 어벤져스 : 엔드게임 급으로 괜찮은 이별이었다고 생각함.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글고보니 MCU 10여년사를 정리하듯 아넬리유니버스도 그와 비슷한 기간을 정리하는 이별이였던거 같네요.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글에 내용에 공감하구 알레그리가 생각보다 되게 강경하게 나갔나보네요 언론에 따르면 알레그리 디발라 모두 구단에 남고 싶어했고 구단 역시 알레그리 디발라를 모두 데리고 싶어한 모양새여서 좋게좋게 가면 유임했을거라고 보는데 알레그리가 디발라를 포함한 선수들 무조건 갈아야 한다고 강하게 말했나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정확한 내막은 당사자들 말곤 아무도 모르겠지만, 지금 보도되는 내용중 공신력 높은곳들에서 하는말들이 그런것 같아서요. 시간이 지나면 이또한 내막이 어느정도 선까진 밝혀지겠죠. 현재 시점에선 여튼 보드진이 힘을내서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 최우선인거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알레와 맑을 내보냈음에도 현 보드진을 믿는건 이러한 비즈니스적인 마인드가 늘 함께하며 과정과 결과를 가져온다는 부분입니다.
새로운 유베를 만든 1등공신은 누가뭐래도 아넬리사단이죠.
지금도 질리, 블랑 그리고 세코 였다면... 어우... ㅠㅠ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으악 그분들 뭐하고 지내시나 궁금하네요. 세코의 선수보는 안목은 참.... 많은 추억을 만들어주었습니다 ㅜㅜ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때로는 내 생각보다 다른 누군가가 내 생각을 더 정확하고 깊이있게 표현해낸다고 느낄 때가 있네요

손가락 까딱 안하고 호우만 누르고 가기에 죄송스럽단 감정 마저 들어서 댓글 남기고 갑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너무 좋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마 유베팬분들 다 비슷한 마음이실겁니다. 포르자 유베!!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9/2020 시즌 일정(2R까지 확정) [2] title: 2006 이탈리아 골키퍼자일리바 19.07.30 1440
화제글 하베르츠 영입가능성은 0에가깝겠죠? [21] title: 02-10 마우로 카모라네시카숙모 19.08.23 916
화제글 이적시장 마감은 어떻게 될까요 [16] title: 15-16 어웨이찰랑찰랑베.. 19.08.22 905
화제글 (오피셜) 유베, 홍콩에 사무실 설치 [15] title: 18-19 앤섬 자켓간지붐송 19.08.22 1377
화제글 사리 못나오는거 저만 마음에 안드나요? [14] title: 18-19 홈재밌는축구.. 19.08.23 915
화제글 진짜 산데다콰 풀백은 걱정되네요 [13] 코파는마트.. 19.08.22 806
110228 새 시즌 베스트 11(현재 있는 선수단으로) [7] MC알레그.. 19.05.18 1052
110227 다소 희망적인 소식 - 데리흐트 바르샤행 ... [14] title: 15-16 어웨이찰랑찰랑네.. 19.05.18 1345
110226 AS로마의 데로시 대처는 정말 심하네요 [17] title: 17-18 마르키시오Haru 19.05.18 1140
110225 알레그리 아웃이면 나가게될 선수는 [11] 올드래이디.. 19.05.18 1352
» 보드진의 알레그리 사임 일처리는 박수쳐줄... [31] Praetori.. 19.05.18 1489
110223 아침을 여는 유벤투스 소식 [14] file title: 15-16 어웨이찰랑찰랑네.. 19.05.18 1930
110222 이번에 이과인 [8] title: 14-15 피를로MattiDeS.. 19.05.18 1072
110221 알레그리 사임.. 새 감독.. [1] title: 19-20 홈TheMarch.. 19.05.18 587
110220 요 며칠 바빴는데 많은 일이 있었네요 [1] 토리노의귀.. 19.05.18 213
110219 알레그리가 우리 팀 최고의 크랙이 아니었... [10] title: 15-16 어웨이찰랑찰랑네.. 19.05.18 1229
110218 포체티노랑 다이어랑 손 잡고 왔으면..☆ [20] title: 02-03 홈울투라 19.05.18 836
110217 디발라에게 바라는 점. [1] file title: 93-18 클라우디오 마르키시오피와땀으로 19.05.18 871
110216 파브리지오 로마노 - 알레그리 결별 이유 [12] 슈재춘이 19.05.18 1607
110215 몽블라노 현재 라이브 소식+추가 [22]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19.05.18 1549
110214 현시각 유벤투스 차기 감독 예상 배당율 [4] file title: 유벤투스(2017~)Vamos07 19.05.18 1728
110213 소식 [5]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19.05.18 1195
110212 [RMC]무리뉴:나는 이번 7월에 다시 일하... [8] file title: 18-19 써드 호날두호태식 19.05.18 1455
110211 한줄 소식 [11] title: 세월호 5주기로제 19.05.18 1275
110210 알레그리 팬으로서 희망하는 공상 [1] title: 15-16 리히슈타이너◻️◼️ 19.05.18 663
110209 GOOD BYE ALLEGRI [6] file title: 01-09 파벨 네드베드Bico 19.05.18 1177
FC유베 모집안내 아이콘샵 출석체크